Skip to Main Content

마카오 박물관 (Macao Museum)

마카오박물관은 시대를 거스르며 도시와 함께한 다양한 커뮤니티들의 삶의 방식과 문화를 보여주는 굉장한 역사적 가치가 있는 어마어마한 양의 물품이 전시되어 있는 역사와 문화박물관이다.

일층은 16세기 주강 삼각주 지역에 포루투갈인들이 도착하기 전 서양인과 중국인 문명이 발전된 모습을 짧고 상대적인 방법으로 보여준다. 또한, 마카오의 역사, 상업활동, 종교 그리고 두 문명의 문화를 보여준다. 2층으로 올라가면 관람객들은 사람들의 일상생활, 즐길 거리, 종교의식 그리고 전통축제와 같은 마카오의 전통과 대중예술의 다른 모습들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3층은 도심 생활의 특징적인 부분을 포함한 현대적인 마카오를 보여준다. 특히 문학과 예술 속에서 그려진 마카오의 모습이 강조된다.

마카오박물관은 17세기 예수회에 의해 지어진 모테요새에 있으며 오랜 시간 동안 요새는 도시 국방의 의무를 행했으며 사람들의 접근을 통제했었다. 1965년, 이 요새는 기상 관련 기관으로 전환되었으며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었다. 몬테언덕의 정상에 지어진 몬테요새는 도심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다. 동쪽으로는 성 바울 성당의 유적이 있으며 2005년 7월 15일 마카오의 역사중심지는 공식적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게 되었습니다. 몬테요새와 성 바울 성당의 유적은 중심지의 중요한 역사적 명소이다.

마카오박물관은 1998년 4월 18일에 개관했으며 지하 2층과 기상청이 위치한 요새 정상 플랫폼 위의 3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건축학적 특징과 건축학적 특별한 공간배열은 유지, 보존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