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폰티 오르타 광장

내항 지역에 자리한 이 널따란 광장은 청나라 강희제 치하부터 동치제에 이르는 기간 동안 아편을 수입해 들여오는 부두가 있던 곳이었습니다. 또한 처음에는 아편 무역 전용 부두로 지정되기도 했으며, 마카오 및 중국 역사상 담배 관세가 가장 처음으로 부과된 곳도 이 곳입니다. 한 때는 아편전쟁의 요람으로 여기기도 했던 장소입니다. 19세기 후반, 매립지 형성 이후 면적이 더욱 넓어졌고, 광장에는 해가 저물면 찻집과 공연장이 들어서기 시작했고 그에 따라 사람들이 몰려들어 더욱 활기를 띄는 장소로 바뀌었습니다. 한때는 물건을 사고 파는 상인과 손님으로 북적거리는 시장으로서 역할을 했으나, 현재는 시민의 오락 및 휴식공간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폰티 오르타 광장 주변 지역은 마카오의 그래피티 예술가들과 많은 국제적인 예술가들의 작품으로 장식되었습니다. 그들은 독특한 거리 그래피티를 중심으로 "스트리트 아트 페스티벌"을 조직했습니다. 도시의 옛 지역을 가득 채운 독특한 스트리트 그래피티들은  새로운 스타일의 예술을 소개하며 들은 많은 관광객들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