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까모에스 정원 (Camoes Garden)

까모에스 정원 (Camoes Garden)

18세기에, 이곳의 구릉진 숲이 무성한 정원은 동인도회사의 회장이 거주했던 주택대지의 일부였으며, 현재 화랑이 위치해 있고, 산책로, 화목류 및 상인들, 선교사들 및 마카오에 가정을 꾸렸던 외국인들의 무덤을 표시하는 낡은 묘석, 까사 정원(Casa Garden)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835년에, 영국이 철수하고, 포르투갈 소유자가 포르투갈의 국민 시인, 루이스 드 카모에스(Luis de Camoes) 흉상 주변에 돌집을 세웠습니다. 현재의 동제 흉상은 그 돌집이 국가재산으로 귀속되었던 1886년에 설치되었습니다. 돌집 뒤편에 있는 돌집 뒤편에 있는 오솔길들은 현지 사람들이 모여서 중국 장기를 두곤 했던 중국풍 정자와 바위 탁자 및 의자가 있는 숲이 우거진 언덕으로 이어집니다. 돌집 앞쪽에 반얀(banyan) 나무들에 의해 그늘진 벤치가 있는 넓은 정원이 있으며, 사람들은 자신들의 우리에 가둔 새들을 산책시키기 위해 이곳으로 가져오며, 태극권(tai chi) 연습을 하거나 친구들과 만남을 갖습니다. 정원 입구에 포르투갈과 중국 사이의 수세기에 걸친 오랜 우정을 상징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된 “포옹”이란 제목의 동상조각물이 있는 분수가 위치해 있습니다.